17 C
Busan, South Korea
Sunday, April 30, 2017

맛집

정갈한 상차림 – 센텀 엄마 뚝배기

캐주얼과 고급을 적절히 겸비한 엄마 뚝배기. 정갈하고 맛있는 반찬이 놓여있는 테이블을 보면, 마음이 설레이게 된다. 정성이 느껴지는 4가지 식사메뉴 중, 들깨 영양찜을 특히 추천한다.

햇살 가득한 당신의 미소가 흐르는 곳 – 메종 드 마레 송정

봄이 문턱에 와 있고, 햇살은 여기저기서 살랑이고 있다. 이 따스한 오후, 멋진 송정바다를 보며 브런치나 차 한잔 한다면, 혼자 있어도 누군가와 있어도 행복한 순간이...

화끈한 야구경기를 위해 오늘은 낙지볶음 – 사직동 오륙도 낙지

야구 경기가 있는 날이면 즐겨찾게되는 곳 중 하나이다. 보글보글 끓는 화끈한 낙지볶음에 면사리를 넣고, 밥에 슥슥 비벼서 한그릇 하면, 비로소 화끈한 응원준비를 다한 기분이다. 좀 더 묵직한 맛을 원한다면 낙새나 낙곱도 추천한다.

Eat Like a Local: 얼큰하고 뜨끈한 멸치찌개로 겨울 나기

멸치를 먹는다는 게 생소할 수도 있다. 부산에서는 육수를 만들 때는 물론이고, 멸치회로도 먹고(기장 멸치축제 참조), 멸치찌개로도 먹는다. 이 식당은 멸치로 유명한 기장에 있다.

Eat Like a Local: 직접 만든 국수와 만두가 있는 곳 — 송정집

만들 수 있는 것은 필요할 때마다 직접 만들어 요리하는 착한 식당. 채소 등 꼭 사야할 재료만 구입한다. 쌀도 직접 도정한다. 면과 만두피는100퍼센트의 밀가루로 전분을 넣지 않고 직접 만들어서 더욱 맛있다.

Eat Like a Local: 칼국수와 김치의 완벽한 조화가 있는 곳

유엔기념공원 맍은 편에 평범해 보이는 공원칼국수가 있다. 그러나, 이 곳의 모든 것은 조금씩 비상하다. 꼭 한 번 와봐야 할 곳이다.

Eat Like a Local: 육즙이 살아있는 버거의 세계 – 브루클린 더버거조인트

신세계 센텀시티몰 4층에 위치한 브루클린은, 간단하지만 훌륭한 메뉴로 인기있는 곳이다. 맛도 좋은데, 위치도 좋다. 같은 건물 지하 1층은 면세점이고, 이 레스토랑 앞의 연결통로를 건너면...

Review: 치치부 라멘

해운대 마린시티에 있는 골든메르시아 내에 위치한 치치부는 일본 라멘 애호가들에게 반가운 곳이다.

Review: 핑거스 앤 챗 (Fingers and Chat)

부산에서 가장 트렌디한 장소 중 하나인 마린시티 내 Bay 101에 위치한 핑거스 앤 챗은 맛 좋은 해산물 요리가 매력적이다. 단지 가격이 그리 만만치 않다.

Review: 수지’s 이태원 (Suji’s Itaewon)

누구라도 최근 약10년 내에 이태원을 지나쳤다면, 수지’s를 보았거나, 적어도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. 만약 아직도 모르고 있다면 당신의 가야할 맛집 리스트에 꼭 올릴 것을 추천한다.

Latest Articles

5-Day Forecast

Busan
clear sky
17 ° C
17 °
17 °
51%
1kmh
0%
Mon
21 °
Tue
19 °
Wed
20 °
Thu
19 °
Fri
18 °
.td-magazine .td_block_template_1 .td-related-title .td-cur-simple-item{ color:#dfcd3a!important;; }